동호회 게시판

상산회 105차 산행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해관 작성일 05-12-29 08:19 조회 173회

본문

2005년 12월 18일 상산회 산행일지 (과천 종합청사-과천 매봉-이수봉-옛골)



금년들어 제일 춥다는 날씨.영하 14도,체감온도 영하20도라는 일기예보에 몇 명이나 나올까 궁금하다.눈이 많이 와서 내장산에 갇혀서 못 나올 사진기사 김원탁,딸 덕에 호텔에서 묵고 있는 전속기자 김승기,아무래도 오늘은 인턴 사진사에 기록까지 해야 될 것 같다.



적게는 3명(나,호경,그리고 청계산을 도리하겠다고 큰 소리치는 인상) ,많게는 8명을 예상하며 약속장소에 가서 만난 산우들은 예상했던 3명외에 가끔 등장하는 오홍근,정태성 그리고 모처럼 서울체류중 시간이 맞은 성호 모두 6명이다어제까지 멀쩡하던 친구들이 감기에 걸려서,감기에 걸릴 꺼라서 산에 못 오겠다고 연락 온 친구들. 감기 걸릴 꺼라 못 온다는 그 말에 절로 웃음이 나온다.몇 번씩 큰 맘먹고 산행에 참가하려던 동기회장 재경이는 어제 벌써 감기에 들어 이번에도 시도 불발, 일기예보를 무시하고 뛰어넘는 강인하고 독한 산사나이 여섯명이 단촐하게 전철역을 떠나 청계산 약수터로 출발한 시각이 9시20분.



의왕,과천간 고속도로 밑으로 통과하는데 인도를 못 찾아 차도를 넘고 가드레일을을 넘어 등산로 입구를 찾으며 여기 저기 헤매다 보니 추위가 어디론가 없어진 것 같다.모처럼 나온 성호가 귀가 시리고 손이 시리다 하니 호경이 하는 말이 골덴 바지 입고 등산 온 형철이 다음으로 성호의 등산복도 불량이라고 한마디 하니 성호 왈 애 장가들이랴 이사하랴 하는 통에 등산용품이 어데 있는지 영 모르겠단다. 하여간 그래도 등산이라 땀이 나기 시작. 약수터 지나 좀 걷다 보니 사기막,만남의 장소,매봉산 표지판이 서 있는데 청계산에 과천 매봉,청계 매봉이 있는데 매봉산이라 표지가 있으니 어느 걸 말하는지 모르겠다.





표지판을 보더니 인상이가 사기란다. 사기막이라 사기인지, 입구에서 보았던 표지판과 킬로수가 안 맞아 사기인지 청계산 전세 내겠다는 게 사기인지 그것이 알고 싶다. 제법 등산이 본궤도에 으를 즈음 앞서간 인상이와 오홍근이 안 보여 호경이가 찾으러 가는 중 나머지 셋이 기다리며 태성이의 커피를 한잔씩 음미하면서 옆에 서 있는 줌마들을 흘끔 하는 건 힘 좋은 성호.셋씩 짝이 맞는데 하는 이야기를 들은 오홍근이 오더니 1:1로 붙으면 사고 난단다. 그의 고교친구가 승기 메일보다 한 단계 질(?) 높은 야시시한 메일을 보내면서 하는 이야기가 본 메일은 50이 넘은 사람은 보호자 없이는 볼 수 없으며 실습이나 재연은 몹시 위험하니 따라 하지 말라는 경고문을 함께 보낸다나. 허긴 이젠 눈과 입으로만 즐기는 나이야…



간간이 날리는 눈발을 맞으며 오르락 내리락 하다가 헬기장에서 터를 잡고 마셔대는 시간이 12시가 좀 안된 시각.날씨가 추우니 뜨뜻한 오뎅국물에 라면이 제격이다.원탁이가 없으니 태성이가 컵라면 특허를 냈나 보다.제법 분위기있게 날리는 눈발을 맞으며 성호가 가져온 발렌타인 17년생에 눈독이 오른 호경이가 한 잔씩 하잔다. 산상에서 양주에 눈을 타 먹는 맛이란 이디에다 비할데가 없는 꿀맛이지.아마 감기 걸릴 꺼라 못 나온 친구들 좀 미안해 우리끼리 즐겨서.ㅋ ㅋ …



그러나 발렌타인을 다 비우고 나선 한 병 밖에 안 가져 왔다고 호경이가 성호한테 큰 소리다. 하는 수 없이 비상용 팩소주를 호경이에게 건네니 희색이 만면.호경이 하는 말이 먹거리 살 때 자기가 매번 술만 사는 것 같아 이젠 눈치가 보여 못 사겠단다..그럴까? 진짜 그럴까? 믿지 못할 일이로군.그런데 시간이 지날수록 날씨가 더 추워지는군, 손이 시려워,발이 시려워 짐을 싸고 다시 출발(여긴 하산 시작인지, 등산시작인지 그걸 모르겠어) 이수봉 근처에 오니 <조견과 망경대> 라는 안내판이 발길을 멈추게 하는데 읽어 보았는데 기억도 안 나고 기록도 못해 인터넷에서 찾아 요약해 이렇게 올려 보낸다.



조견에 대하여 서하(西河) 임규(任 奎)가 찬한 송산공 유사에 다음과 같이 기록하고 있다.

「공의 초휘는 윤(胤)이시고 여조(黎朝)의 거경(巨卿)이신 정숙공(貞肅公:仁規)의 증손이시다. 어려서부터 부모에게 효도하시고 어른을 공경하시며 공부에 힘쓰셨고 예의를 잘 지키셨으며 포은 정공(圃隱 鄭公) 몽주(夢周)와 더불어 친히 사귀었다. 장성함에 이르러 정공(鄭公)의 추천한 바 되어 화관(華貫) 벼슬을 하시고 왕께서 글을 읽으실 때 출입하시어 지신사(知申事)란 벼슬에 이르셨다. 고려 말에 정치가 혼란하여 나라 일이 날로 어지러울 때에 공의 형님 준(浚)이 난을 일으킬 뜻을 가지심을 짐작하시고 일찍이 눈물을 머금으시고 일러 가로되 「우리는 나라에서 대대로 문벌이 높은 집안이 아닙니까? 그러므로 흥하고 망하는 것을 국가와 같이 할 것이요 또한 달가(達可=정몽주의 호)는 국가의 주석(柱石)이니 한마디 말과 한가지 일이라도 달가의 의사와 다른 길을 구한다면 이는 곧 국사(國事)를 방해하며 나라가 망하는 것을 재촉하는 일이라」하시며 그 언사가 심히 격절(激切)하니 형님 준께서 그 지조(志操)가 굳고 굳어 가히 앗을 수 없음을 알고 조정에 의논하여 공으로 하여금 영남에 출안(出按)케 하였다. 공께서 일을 마치시고 조정에 돌아오시니 조정의 의논이 모두 가로되 일국이 병이 나서 이를 물리쳐야 하겠는데 이제 윤은 일을 다 마치지 않고 총총히 돌아온 것이라 이르고 또 다시 공으로 하여금 출안케 하니 이후로는 공이 내직에 있지 못하게 한 것으로 생각하시고 공께서는 영남루에 다시 오르시어 우국시(憂國詩)만 홀로 읊으셨다.



환조치 못한 채 여조의 운명이 다하였으므로 공이 황황히 두류산(頭流山)으로 은거하시니 태조가 그 재질을 가석히 여기사 호조전서(戶曹典書)에 명하고 글로써 부르시니 공께서 이를 물리치고 받지 아니하시고 답하여 가로되 「송산에서 고사리를 캐먹는 것이 소원이요 성인(聖人-임금)의 신하되는 것은 원치 않는다」하시고 이름을 견(犬). 자를 종견(從犬)으로 고치시니 이는 나라는 망하였는데 구차히 목숨만 살아있으니 개와 같고 또한 개도 주인을 연모하고 의리를 쫓는 다는 데서 취한 것이다.



두류산으로부터 청계산(淸溪山)으로 옮기셨으니 이곳은 정숙공께서 마음 편히 정양하시던 곳으로 영당(影堂)을 모신 곳이다. 여기 오시어서는 때로 높은 봉우리에 오르시어 탄식도 하고 혹은 맑게 흐르는 물을 바라보며 통곡하시고 때로는 구름 한줄기가 송악(松岳)으로부터 청계에 연해 뻗치니 이는 공의 애국하심과 충성하심에 하늘이 감동한 바라 하고 사람들이 그 산봉(山峰)을 망경대(望京臺)라 칭하고 그 후에 망경대가(望京臺歌)가 세상에 전하여 불려졌다.조견의 역사가 남은 곳은 청계산 상봉의 망경대(望京臺), 성남시 중원구 여수동의 묘소(墓所), 충남공주시 우성면 보홍리 사당(祠堂), 경기도 양주군 은현면 봉암리 정절사(旌節祠), 경기도 의정부시 송산마을에 송산사(松山祠)가 있다. 조견과 이백유(李白由)는 동서지간이다. 그래서 이백유와 조견은 여수동에 고이 잠들었는지 모른다.



옛골로 내려오니 1시반, 호경이와 영준이가 가끔 간다는 00궁에서 가서 식사를 하는 중간에 오홍근이가 이번 황우석 사태를 분석하는데 이모 전 과기처 장관이 이는 BT의 IMF라는군. 원거리 조정에 의한 음모일수도 있다는 거야,한데 흠잡일 짓을 한 황우석이도 문제지, 아무리 그래도 과학자가 흠 잡힐 일을 안 하면 되는데… 아무리 술 마시고 논해보아야 1주일 지나서 산행기를 다시 쓰려니 서울대에서 1차 조사 발표까지 한 마당에 다 부질없는 넉두리가 되었네. 술마시며 논쟁의 와중에 언제 성호가 나가 계산을 끝냈는데 아들 혼사에 와 주어서 고맙다는군.인상이는 계산하는건 사기래 자기가 해야지.



어쨋든 인상이는 언제 또 사냐? 산에서 얼굴 보기가 쉬워야 쏠텐데. 할 수 없이 인상이 순서는 다음으로 미루는 수 밖에. 음식점 앞 버스 종점에서 인상이는 택시타고 집으로 가고 나머지는 버스에 올라 성호의 강권으로 양재역에서 하차,결국 노래방까지 가서야 해산. 전철에서 한잔 취한 김에 노점상 노릇하는 호경,성호가 사용하던 장갑 내놓고 파는데 술취한 놈이 와서 썼던 천원짜리 장갑을 이천원에 팔라는데 안판다고 떼쓰는 성호,오천원 내래,사는 놈이나 파는 놈이나 취한 매한가지. 낄낄낄..결국 6시쯤 헤어졌지???